📕

2019년에 읽은 책들

Tags
review
Published
2019/12/18
취미가 뭐예요?
'취미가 뭐예요?'라는 질문에 '책읽는 거요'라고 대답하는 것이 왜 이렇게 멋쩍은 지 모르겠다. 좋은 일을 좋다고 표현하기 남사스러워하는 이상한 문화 영향도 있을 테고, 책 읽은 지가 그리 오래 되지 않았다고 스스로 생각하는 탓도 있겠다.
본격적으로 책을 읽기 시작한 건, 처음 일을 시작할 때 즈음이었다. 성적이 아닌 다른 이유로 무언가를 배우고 싶었다. 돌아보면 그 무언가가 인생이었던 것 같다. 업무나 야근으로는 채워지지 않는 무언가가 있기도 했다.
그렇게 읽기 시작한 책은 내 인생을 정말로 많이 바꿔 놓았다. 정확하게는 책 자체라기보다는 책을 두고 만난 사람들이 그랬다. 서울에 올라오면서 찬현이형의 추천으로 '젊은 지식 세미나'라는 모임에 가입했다. 혼자서라면 쉬이 손이 가지 않거나 아예 존재조차 모를 책들을 읽고, 글을 쓰고, 서로 이야기를 나눴다. 생각이 넓어질 수 있다는 것을 알았다. 그 후로 '독서토론사회문화탐방특공대'라는 독서모임에도 나가게 됐고, 그렇게 이십대 후반이 더욱 즐거워졌다.
책읽기가 조금씩 삶의 일부분이 되었다. 읽은 책들을 기록하기 시작했다. 오늘은 지난 일년동안 읽은 책들을 공유하려고 한다. 2018~2019에 걸쳐서 읽은 책들이 있어서 조금 이른 일년 리뷰를 한다.
읽은 책들
기간: 2018. 12. 16 ~ 2019. 12. 16
플라톤 국가, 정체
배민다움
기브앤테이크
포스트 프라이버시 경제
인간 불평등 기원론
사회계약론
사랑예찬
향연
국부론 상
열린 사회와 그 적들 1
아픔이 길이 되려면
21세기 기본소득
인포메이션
가만한나날
팩트풀니스
마음의 과학
실리콘 밸리의 팀장들
시모어 번스타인의 말
국부론 하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우리는 마약을 모른다
파워풀
더 골
바바리안 데이즈
그렇게 물어보면 원하는 답을 들을 수 없습니다
증언
와튼 스쿨 인생 특강: 원하는 삶을 살 것
죽음의 수용소에서
자존감 수업
히트 리프레시
구글이 목표를 달성하는 방식 OKR
총 31권. 종이책 11권, 전자책 20권.
Best 3는 국부론, 우리들의 파리가 생각나요, 자존감 수업.
책읽기가 취미입니다.
52주 동안 생각보다 많이 읽었다. 더 많이 읽을 필요는 없겠고, 좋은 책들을 잘 골라서 읽되 책에 대한 기록을 조금 더 공개적으로 남기고 싶다. 블로그에 기능을 추가해야겠구나. 제 취미는 책읽기, 요리, 운동입니다.